rotdegeonseol

‘롯데건설이 배후’라는 주장도 나온다
아파트 건설사의 하자 공사 탓에 옆집 전기요금을 1천600만원이나 대신 내준 사건이 드러났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 롯데캐슬 아파트에 사는 이모(49)씨는 작년 여름까지 7년간 '옆집 전기요금'을 대신 내주는 황당한 일을
5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무악동 '서대문형무소 옥바라지 여관골목’에서 주민들을 강제 퇴거시키려는 재개발사업조합과 이를 막으려는 주민·시민단체와의 충돌이 있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대문형무소 옥바라지 여관골목은
롯데건설이 제2롯데월드의 안전조치가 미흡하다는 검찰의 기소에 대해 절반 가량만 인정한다는 뜻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9월 24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 4단독 이상윤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롯데건설은 제2롯데월드
석촌호수에 최근 6년간 433만t의 한강 물이 투입됐으며 물 사용료만 7억 2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송파구와 롯데에 따르면 양측은 인공호수인 석촌호수의 수위를 유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한강 물을 투입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