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은 "확인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이승헌의 부상에 롯데는 급히 마운드를 송승준으로 교체했다
고승민이 승승장구하는 모습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롯데 자이언츠 단장 성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