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tde-gyeongyeonggwon-bunjaeng

롯데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연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두 아들이 이번엔 형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투자 실패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형제가 서로 자신의 정당성을 입증하기 위해 폭로전을 벌이고
롯데그룹은 앞으로 신격호 총괄회장 집무실의 제3자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최근 국내 한 언론사가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따라 신격호 총괄회장 집무실로 들어가 신 총괄회장을 인터뷰한
[롯데가 던진 과제/견제 없는 오너리스크] (상) 롯데 상장사 6곳, 304차례 이사회 안건 전부 ‘만장일치’ 처리 304회 이사회 가운데 이견 노출 0회. 12일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분석한 자료를 보면, 롯데 상장사들에서
롯데그룹의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열쇠'를 쥐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94)이 수년전 알츠하이머병(치매) 진단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롯데그룹 내부에서 나왔다. 신격호 총괄회장이
정부가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롯데그룹과 관련해 불투명한 지배구조는 물론 자금흐름까지 엄밀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세제발전심의위원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한국 롯데그룹이 제기해 온 신격호 총괄회장의 판단능력 이상설에 일본 롯데까지 힘을 보태고 나섰다. 4일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72)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사장은 신 총괄회장에 대해 "같은 질문을 다시 하신다든지 내가
새정치민주연합은 4일 '롯데 사태'를 계기로 재벌이 우리 경제의 최대 리스크임이 입증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이 역점을 두고 있는 노동개혁보다도 재벌개혁이 우선이라며 '맞불'을 놓았다. 또 지난 대선 때 여야가 경제민주화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공사 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롯데그룹 업데이트 : 2015년 8월4일 (기사 업데이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의 와중에
여야는 4일 최근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을 '저질 폭로' 및 '코리아 디스카운트' 요인이라 지적하면서 지배구조와 경영방식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롯데그룹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