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khideumatin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F-35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와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구매계획에 대한 재검토를 공식 지시했다고 미 국방부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가 9일 탄핵소추안 가결로 정지되면서 사드 배치 문제가 의외의 직격탄을 맞았다. 정국의 주도권이 사드 배치에 줄곧 부정적이었던 야권으로 넘어가자 재검토 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최순실이 록히드마틴 회장과 만나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오산)의 주장을 록히드마틴 측이 부인했다. 록히드마틴은 29일 배포한 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록히드마틴사가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오산)이 최순실이 지난 6월 록히드마틴 측과 접촉했다며 한반도 내 사드(THAAD) 배치 등의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24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2일 미국 방위산업체인 록히드마틴사가 수년 전 국내 안보라인 핵심인사 자녀의 유학비를 지원했고, 그 인사가 록히드마틴사와 최순실씨를 연결해줬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이날
미국 최대의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이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 >"한·미 양국이 사드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했던 주장을 하루 만에 뒤집었다. 록히드마틴의 대 언론 업무를 총괄하는 제니퍼 위틀로 홍보담당 수석부사장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의 한반도 배치 문제를 놓고 한·미 양국 정부가 공식·비공식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사드 제작사인 록히드마틴의 고위관계자가 29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마이크 트로츠키 록히드마틴 항공·미사일방어
다시 비행선의 시대가 온다. 심지어 더 놀라운 테크놀로지를 가미한 비행선이다. 허핑턴포스트 일본은 미국 방산기업 록히드마틴이 지난 6월 16일 포장도로가 없는 곳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에어쉽'을 2018년부터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흉기피습 사건 이후 새누리당 지도부에서 사드 즉 미사일 방어체제 배치 주장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그렇다면 사드가 뭘까? 먼저 미국의 군수업체 록히드마틴이 소개하는 영상을 보자. 제1차
전쟁이 일어나거나 국가간 무력충돌 가능성이 높아지면 슬며시 미소짓는 곳들이 있다. 바로 무기를 팔아먹는 방위산업체들이다. 지난달 23일 미국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습을 시리아로
우리나라의 차기 전투기로 선정된 F-35 전투기 생산 공장은 입지부터가 달랐다. 미국 최대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의 F-35 공장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 포트워스시에서 자동차로 30분쯤 떨어진 곳에 있다. 그런데 록히드마틴
F-35 한국 공군 차기 전투기는 문제없나? 7월 5일 KBS 뉴스는 "한국 공군의 차기 전투기 후보로 단독 선정된 F-35가 또 논쟁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F-35는 지난 6월 23일 플로리다에 위치한 에글린 공군기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