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jeo-pedeoreo

페더러에게 직접 테니스를 배우세요!
러시아의 다닐 메드베데프를 꺾었다.
페더러와 세레나는 남녀 테니스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2018 호주오픈 4강에서는 기권을 선언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세계 2위·스위스)가 정현(22)에 대해 “앞으로 분명히 ‘톱10’안에 들 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26일 페더러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전에서 정현에
한국 남자테니스의 간판 정현(22·세계랭킹 58위·한국체대)이 부상에 울었다. '황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의 2세트 도중 경기를 포기했다. 정현은 26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정현이 로저 페더러와의 준결승전을 앞두고 심경을 밝혔다. 정현은 26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첫 번째 그랜드슬램 대회 준결승에서 이제 곧 만날 로저 페더러 선수와의 경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영어와 한글로 각각
정현이 오늘(26일) 로저 페더러와 2018 호주오픈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세계 58위와 2위의 만남으로 이목을 끈 두 사람의 경기는 26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정현은 지난 24일 열린 16강전에서 한때 전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세계랭킹 2위·스위스)가 정현(22·세계랭킹 58위·한국체대)과의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페더러는 24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정현 선수 어머니인 김영미씨가 아들의 4강 진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전화 인터뷰에 나선 김씨는 먼저 4강 진출이 확정된 로저 페더러를 언급했다. 정현 선수의 어머니는
정현의 호주오픈 준결승 상대가 로저 페더러로 확정됐다. 로저 페더러(세계 2위·스위스)는 24일 호주 멜버른파크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토마스 베르디흐(세계 20위·체코
오는 26일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4강에서 정현과 맞붙게 될 가능성이 큰 로저 페더러(37·세계 2위·스위스)는 테니스 역사상 최고의 선수이자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테니스 황제’다. 지난해 호주오픈 우승자이기도
테니스 선수 정현(세계랭킹 58위)이 전 세계랭킹 1위였던 세르비아의 노박 조코비치(14위)를 완파하고 한국 테니스 최초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올랐다. 22일(한국시간) 정현은 호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서 열린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17위·스위스)가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18회로 늘리며 우승했다. 1981년 생인 그는 한국 나이로 37세. 특히 페더러는 1986년생인 라파엘 나달에게 10년 만에 설욕하며
9월 8일, 로저 페더러는 '2015 US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존 이스너에게 3대 0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페더러는 기뻐하는 팬들을 향해 다가갔고, 팬들은 그를 향해 싸인을 요청하며 달려들었다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6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끝난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와의 남자 단식 결승전을 '생애 최고의 결승전'이라고 평가했다. 조코비치는 이날 경기에서 4시간 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