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hingyajok

그의 입지는 탄탄하다.
최근 로힝야족이 대규모로 이주한 것이 벌써 6개월도 넘었지만 사람들은 지금도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자 미얀마를 떠나 방글라데시로 들어오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2월 한 달에만 총 3236명의 난민들이
"우리는 어린 소녀들을 많이 데리고 있다. 그런데 왜 로힝야족인가? 그들은 가장 더럽다" - 알선업자
디프테레아는 백신을 통해 면역을 기를 수도 있고 치료도 할 수 있기 때문에 이미 대다수 국가에서는 사라진 질병이다. 나는 이 병을 의대 강단에서나 이야기해 봤을 뿐, 의사 일을 하면서 실제로 이 병에 걸린 사람을 만나리라곤 전혀 생각지 못했다.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의 발루칼리 난민 수용소에서 NGO에게 구호 물자를 나눠주는 트럭에 기어올라 울부짖는 로힝야족 난민 소년. 9월 20일. 미얀마가 국가 차원에서 지금도 자행하고 있는 폭력적 박해로 인해 2017년
남아시아 지역을 방문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1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미얀마 로힝야 난민들을 만나 축성했다. 이 자리에서 “오늘날 신의 존재는 로힝야라 불린다”며 처음으로 로힝야족의 이름을 언급했다고 시엔엔(CNN
프란치스코 교황과 미얀마 최고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28일(현지시간) 만났다. 수치 여사는 '모든 사람'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고, 교황은 각 민족의 정체성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로마 가톨릭교 수장 최초로 불교국가 미얀마를 27일 방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오후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자신을 맞으러 나온 현지 어린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어린이들은
“한 군인이 만삭 임신부한테 가솔린을 붓더니 불을 붙였어요. 한 군인은 엄마 팔에서 아기를 빼앗더니 불에 던져 넣었어요. 그 아기 이름은 사합, 아직 한 살도 안된 아기예요. 저는 그 비명을 절대 잊을 수 없어요.” 미얀마군의
대량 학살에 가까운 인도주의적 위기가 벌어지고 있는데,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번번이 이를 규탄하지 않고 넘어간다는 건 이상하지 않은가? 평화를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인종 청소에는 반대해야 하는 것 아닐까? 그러나 아웅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