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iseuteu

최윤희 전 합참의장(예비역 대장)이 해군 해상작전헬기 '와일드캣(AW-159)' 도입 관련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1년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남성민)는 18일 허위공문서작성·행사
[업데이트: SBS의 '최순실 F-X 사업 개입 증언' 보도 내용 추가] (오전 11시) 까도 까도 끝없이 나오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이번에는 유명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과 무기 도입 사업에도 손을
문민정부 시절인 1996년 무기 구매에 영향력을 행사한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63·여)이 최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린다 김은 '연예인에서 로비스트'로 변신해 화려한 삶을 살았고, 지난 7월
5천만원을 빌려쓰고도 갚지 않고 오히려 채권자를 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63·여)씨가 25일 경찰에 출석해 7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최근 사기 및
"어이. 권 장관. 양아치 짓 하면 안 돼. 이번 무기는 말이야…" 호텔 방에 들어서자 화가 난 듯한 목소리의 통화음이 들렸다. 중저음의 다소 어눌한 말투였다. '어눌한 말투'는 전화를 끊고서 곧바로 다른 사람과 영어로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11일 무기중개업체 일광공영에 대한 압수수색과 이규태 회장의 체포를 시작으로 이 업체의 로비 의혹 수사를 본격화했다. 작년 11월 합수단이 출범한 이후 무기중개 업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