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yongho

북한이 외교·대남 라인을 재정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기본적으로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며 미국에 그 상응조치를 요구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가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자신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만찬장에서 대화를 나눴다.
괜히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언급되는 게 아니다.
'유엔은 마땅히 침묵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유엔 정무담당 제프리 펠트먼 사무차장이 이번주 북한을 방문한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4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 이뤄지는 펠트만 사무차장의 북한 방문은 이례적이라고 AFP
25일(현지시간) 리용호 북한 외상이 미국이 이미 선전포고를 했으며, 북한은 자위권 차원에서 미국의 전투기를 격추할 수 있다고 주장하자 미국은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미국 백악관은 리용호 외상의 성명을 “터무니없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던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명백한 선전포고"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리 외무상은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이날 원래 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월23일(현지시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자살 공격을 시작한 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다. 이 공격 때문에 미국 땅에 무고한 생명들이 화를 입는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트럼프의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9월23일(현지시간) 미국에 대한 선제 행동의지를 피력했다. 뉴스1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유엔 연설에 대해 "자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9월21일(현지시간)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을 고려하겠다'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성명에 대해 "아마 역대급 수소탄 시험을 태평양 상에서 하는 것으로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완전한 파괴'를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 내용에 대해 "개 짖는 소리"라고 비난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이날 미 뉴욕에
북한이 7일(현지시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보유국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핵문제는 미국 때문에 생겨난 문제로 책임 역시 미국에 있다'고 강변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ARF(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현지시간) 자연스럽게 조우하고 악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7일 밝혔다. 남북 외교장관 간의 첫 만남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된 ARF(아세안안보포럼)을 계기로 열린 갈라디너에서
북한이 유엔 외교무대에서 김정은의 '마이웨이식 핵폭주'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해 국제사회가 대북제재 강도를 한층 높일지 관심을 끈다. 북한의 새 외교사령탑으로 유엔 무대에 데뷔한 리용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