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u-olrimpik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동원된 재규어가 군인을 공격하려다 사살됐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 등에 따르면 전날 브라질 북동부 아마조나스 주 마나우스 시에서 열린 성화 봉송
땀이 근육을 타고 흐른다. 지난 21일 서울 노원구 태릉선수촌에서 2016 리우올림픽 유도국가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가 열렸다. 리우올림픽에서 한국은 남녀 12명이 출전한다. 노리는 건 금메달 2개다. 한겨레에 따르면
오는 8월 5일 하계 올림픽이 열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주경기장 부근에서 무장 괴한들의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브라질의 고질적인 치안문제가 다시 부각하면서 올림픽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과
박태환의 브라질 리우올림픽 출전이 최종적으로 무산됐다. 연합뉴스 6월 16일 보도에 따르면 대한체육회가 수영 국가대표 출신 박태환(27)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체육회
4월에 바닷가의 자전거 도로가 무너져 2명이 사망했다. 리우의 올림픽 건설 프로젝트가 도마에 올랐다. 인프라 위기 브라질은 약속한 인프라 구축을 할 수 있을 것인가? 리우의 올림픽은 예전의 다른 올림픽들과 마찬가지로
어쩌면 지금 그가 겪고 있는 시간은 2012년 런던올림픽 예선에서 실격 판정을 받고 재심을 기다리던 ‘한나절의 긴 버전’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8일 오전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다시 만난 그는 제스처를 섞어가며
박태환은 리우로 갈 수 있을까?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의 운명이 결국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맡겨졌다. 대한체육회 규정 때문에 올림픽 출전 길이 막힌 박태환이 이미 지난달 CAS에 중재 신청을 한 것으로
전세계가 올 여름 리우 데 자네이루 올림픽에 관심을 갖는 가운데, 브라질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에 의해 자리에서 쫓겨나는 망신을 당할 판이다. 탄핵 심판, 최장 180일에 달하는 정직이 가결되었다
결국 박태환은 제외됐다. 박태환(27)이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를 받고 나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지만 결국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수영연맹관리위원회는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이 4월 28일, 제88회 동아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91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동아수영대회에서만 4관왕이다. 이전에 열린 자유형 1,500m와 자유형 200m, 400m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