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u-olrimpik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사용됐던 메달이 부식 문제로 인해 환불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은 21일(한국시간) "리우 올림픽 기간에 선수들에게 수여된 2000개(2021개) 이상의 메달 중
리우 올림픽이 끝난지 7개월이 됐다. 엄청난 돈을 들여 건설했던 올림픽 경기장들은, 폐허다. 게티이미지의 저널리즘 사진작가 마리오 타마는 리우 올림픽 주최측이 '브라질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게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던
여름의 리우 올림픽을 기억하는가? 올림픽 조직 및 준비에 참여한 수백 명에게 아직 주최측이 돈을 주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고, 이들은 화가 나 고소까지 검토 중이다. 스타디움 아나운서, 쇼 프로듀서, DJ, 공식 올림픽
파벨라는 그냥 배제되기만 한 게 아니다. 가끔은 표적이 되기도 했다. 올림픽 경기장을 짓기 위해 불도저로 밀기도 하고, 리우를 (파벨라를 제외한) 모두를 위해 더 안전한 곳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경찰들에게 당하기도 했다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2016 리우 올림픽 당시, 수많은 '성차별' 중계 발언이 쏟아졌다. 너무 많아서 일일이 거론하기도 어려울 지경인데, 그중 대표적으로 "보기에는 야들야들해 보이는데 상당히 억세게 경기를
장애인 양궁의 베테랑 이억수(51)·김미순(46)이 리우패럴림픽 양궁 컴파운드 혼성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억수·김미순 조는 13일(한국시간) 브라질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컴파운드 혼성 동메달 결정전에서
리우패럴림픽에 출전한 벨기에 휠체어 스프린트전 챔피언 마리케 베르보트(37·여) 선수가 올림픽이 끝나면 안락사를 생각하고 있다는 유럽 언론의 보도는 과장된 것으로 밝혀졌다. BBC 등에 따르면 베르보트 선수는 11일
8일(현지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제15회 패럴림픽 개막식이 열렸다. 브라질 국기는 손가락 마비 증세를 이겨낸 브라질의 유명 음악가, 주앙 카를로스 마틴스의 피아노 국가 연주에 맞춰 게양됐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전 종목 석권 후 처음 열린 국내 양궁대회 개인전에서 리우올림픽 대표 선수들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7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48회 전국남녀종합선수권 개인전에는 남자부에서 리우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