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peoteu-piseup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습격해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기종(55)씨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살인미수 혐의는 유죄로 인정됐지만 '북한의 주장에 동조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는 무죄가 났다
경찰이 13일 오전 마크 리퍼트 미 대사 피습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김기종씨를 살인미수, 외국사절 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구속송치할 예정이다. 다만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는 뚜렷한 증거가 없어 제외할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을 계기로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경호 요청이 각국에서 잇따르고 있다. 경찰은 주한외교사절측의 요청이 없어도 위험 징후가 있을 경우 경호인력을 배치하기로 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정부와
뉴욕타임스가 지난 9일(미국시간)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피습 사건에 대한 한국 내 반응을 상세히 보도했다. 특히 일부 보수, 기독교단체와 인사들이 지나친 사과를 하면서 오히려 한미관계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의견도 전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퇴원하며 "한국 국민이 공감하고 성원해준데 대해 가족과 함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본관 세미나실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격 현장에서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너무 많은 분들이 방문해 리퍼트 대사가 피곤한 상태다. 오늘은 특별한 면회를 받지는 않을 것이다.” 정남식 연세의료원장은 9일 오전 브리핑에서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 중인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면회 자제를
새누리당이 8일 새정치민주연합을 김기종을 키운 "종북숙주"라고 논평했다.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피습사건'의 배경에 사실상 야당이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할 수 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 "미 대사 테러범 김기종은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를 흉기로 공격한 혐의(살인미수·외교사절 폭행·업무방해)로 구속된 김기종(55) 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김 씨의 자택 겸 사무실
한 70대 남성이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쾌유를 응원하기 위해 개고기를 들고 병원을 찾은 것으로 보도됐다. 아시아투데이는 세브란스병원의 발표를 인용하며, '이날 오전 자신이 연세대 졸업생이라 밝힌 한 70대 남성이 병원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의 수술을 집도한 신촌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은 7일 "대사가 아주 운이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의료진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리퍼트 대사의 수술, 입원 과정, 회복 경과 등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