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품절된 제품도 있다
지난 2001년 개봉한 영화 '오션스 일레븐'의 여성판인 '오션스 에이트'의 포스터가 공개됐다. 포스터에는 선글라스를 끼고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를 한 산드라 블록, 케이트 블란쳇, 앤 해서웨이, 헬레나 본햄 카터, 리한나
가수 리한나에게도 후회하는 순간이 있었다. 리한나는 지난 7일(현지시각) 공개된 엘르 미국판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돌아가고 싶은 순간'이 있다고 밝혔다. 엘르 10월호의 커버 모델이 된 리한나를 인터뷰한 건, 세계적인
크리스 브라운이 리한나 폭행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피플지에 따르면 크리스 브라운은 다큐멘터리 '크리스 브라운: 웰컴 투 마이 라이프'에서 지난 2009년, 폭행 혐의로 체포되던 날 밤을 언급했다. 리파이너리 29에
허프포스트US의 Here’s How Much Rihanna Cares About Her Body Shamer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지난 몇 주간 인터넷과 각종 언론들은 리한나의 급격한 외모 변화에 대해 다양한
케이티 페리의 드레스 역시 눈길을 끌었다. 존 갈리아노가 디자인한 메종 마르지엘라 드레스를 입은 페리는 붉은 레이스 베일로 얼굴을 가려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아래 화보를 통해 '멧 갈라 2017'의 레드카펫을 장식한
영국 광고 회사 'Cult LDN'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레디 스마이슨은 지난 21일 엘리자베스 여왕의 91번째 생일을 맞아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는 직책답게 굉장히 창의적이고, 아이디어가 톡톡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왠지 그녀가 2014년CFA 패션 수상식에 입은 아담 셀만의 놀라운 투명 드레스도 기억난다. 캡션: 이제까지의 코첼라 하이라이트 스레드(thread). 관중
세계적인 팝가수 제니퍼 로페즈(47)가 동료 뮤지션인 드레이크(30)와의 뜨거운 순간을 담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 그동안 할리우드에 널리 퍼졌던 열애설을 사실상 인정했다. 로페즈와 17세 연하인 드레이크는 얼마전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2016년 여가수 수입 1위를 기록했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 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브스는 '2016년 여가수 부문 톱10'이라는 제목으로 올해 수입이 높은 열
그녀의 스타일은 늘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것처럼 보인다. 리한나는 정말로 저 머리를 한 채로 뉴욕을 돌아다녔다. 누가 봐도 리한나임을 알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인스타그램에도 또 올라왔다. 직전까지는 이런 머리였다
리한나가 지난 주말 친구들을 위해 브런치를 준비했고, 이 모든 과정을 스냅챗에 공개했다. 그녀가 만든 브런치는 사실 우리가 먹는 브런치와 그리 다르지 않았다. 메뉴는 구운 토스트와 베이컨, 구운 플랜테인 등이었다. 또
그러나 이 셔츠를 눈여겨 본 사람들의 머릿속엔 물음표가 떴다. "이건 아마도 어제 드레이크가 입었던 턱시도 셔츠?!" 그리고 잠시 후 그녀는 더욱 멋져졌다. 벨트 하나로 말이다. 드레이크: 사랑해 리한나: -.- 바로
얼마 전, 리한나의 한 팬은 그녀가 윙크를 할 줄 모른다고 주장했고, 이 팬이 나열한 수많은 증거에 모두 난리가 났다. 그리고 윙크를 못 하는 또 한 명의 스타가 등장했다. 바로 모델 미란다 커다. 아래는 미란다 커
소감이 끝난 뒤 리한나에게 키스를 하려 했던 드레이크는 곧 그녀에게 저지당했다. 리한나는 키스를 포옹으로 대신했다. (*아마 올해 VMA 시상식에서 가장 민망했던 순간이 아닐까 예상해본다.) 상황을 조금 더 정확히 포착한
카니예 웨스트가 지난 6월에 발표한 ‘페이머스’(Famous)의 뮤직비디오는 공개되자마자 인터넷을 폭파시켰다. 테일러 스위프트, 리한나, 빌 코스비, 크리스 브라운, 조지 부시, 도널드 트럼프 등의 스타들이 단체로 옷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