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deo

"여성을 볼 수 없으면, 그 여성이 될 수도 없다."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을 앞두고 한 초등학생이 수업 중 교사에게 걸린 '쪽지'가 큰 화제를 모았다. '여성의 날'과 초등학생의 '쪽지'가 무슨 상관이냐 싶겠지만, 그렇지 않다. 6일 작가 Elly Zupko가 초등학교
반기문 전 총장이 휴일도 없이, 가족과도 시간을 보내지 못할 만큼 바쁘게 일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말했다. 나는 이 말을 듣고 좀 충격을 받았다. 이런 리더는 조직을 병들게 한다. 공무원도 사람이다. 쉴 때 쉬어야 창의력을 발휘한다. 일주일에 5일 딸들과 저녁식사를 한다는 미국 대통령의 말을 듣고 많은 공무원들이 부러웠을 것이다. 우리는 왜 그렇게 못할까? 반기문 전 총장처럼 얘기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알고 보면 창피한 얘기다. 이런 리더를 자전거라 부른다. 밑에 직원들 쥐어짜서 자기 출세하는 사람들. 그들이 지나친 조직은 골병이 들어 회복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아직도 새마을 노래를 불러야 한다는 리더가 있는 조직은 곧 망할 가능성이 높다.
1. 백락상마(伯樂相馬) 작은 것을 탐하느라 큰 것을 놓친다는 ‘소탐대실’은 꽤나 유명한 고사성어다. 하지만 실천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 가진 것이 많은 리더의 경우는 더하다. 자신의 것을 몇 개 나누어주면, 훨씬
1. 의견을 말해도 괜찮다고 느끼게 만들어 준다 직위와 권력으로 동료들을 겁주는 리더들이 많다. 성공하는 리더들은 자기 자신에게 오는 관심을 돌리고 다른 사람들이 의견을 내도록 격려한다. 자신의 의견과 관점을 말해도
테러가 일어나고, 인종간의 긴장이 고조되고 폭력이 일어나고, 종교 집단 전체에 대한 편견이 불거지는 지금, 전세계의 지도자들의 공감 능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렇지만 유권자들은 타인에 대한 관심을
선배 중에 이런 사람은 더 노답 이런 게 체험학습? 이번 생에 날씬하긴 글렀어요... 하루 휴가 내고 집에서 쉬었는데도 시차 적응 안 됨 매일같이 회의에 참석하며 매일같이 회의에 젖어드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애환을
직장인 과반수가 팀장에 대해 리더십 부족 등을 이유로 불만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 교육업체 휴넷이 팀원급 직장인 471명을 대상으로 '팀장 만족도'를 설문한 결과, 53.9%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고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