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beoreolrijeum

유럽 전역과 미국에서 포퓰리스트 국수주의가 떠오르고 있다. 서구의 운명, 진보주의의 미래가 프랑스 유권자들의 손에 달려 있다고 말하고 싶은 유혹이 느껴질 것이다. 결선 투표에서 중도 개혁주의자 엠마뉘엘 마크롱이 극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