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uteositi

레스터시티와의 경기에서 벌어진 일이다.
한 시즌에 두 번이나 같은 심판에게 같은 상황
펩 과르디올라의 두 번째 시즌. 2선 강화를 목표로 한 맨체스터 시티의 선택은 '작은 실바'였다. 지난 시즌 모나코 소속으로 리그앙과 챔피언스리그에서 굉장한 활약을 보인 베르나르도 실바는 이미 동나이대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탄탄히 입지를 굳혔다. 일찍이 실바를 점찍어두었던 시티는 시즌 종료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작은 실바'의 영입을 발표했다. 현재로선 측면보다 중앙에서 뛸 것이 유력한 가운데, '큰 실바'와의 조화가 어떻게 일어날지 기대를 모은다.
특이한 성씨를 가진 사람들을 가끔 주변에서 볼 수 있다. 김씨나 최씨처럼 흔한 성과 달리, 독특한 성씨를 가진 사람들은 이름까지 어딘가 근사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반대의 경우, 이름과 성이 조화가 안 되면 우습게 들리기도
과거 레스터시티에서 뛰었던 전설의 스트라이커이자 BBC스포츠의 '매치 오브 더 데이'(MOTD)진행자인 게리 리네커는 작년 12월 당시에는 누구도 성공하지 못할 거라 믿었던 공약을 내걸었다. 예스! 만약 레스터가 프리미어리그에서
레스터시티는 지난 2015/16 시즌, 0.02%의 우승 배당률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데일리메일에 의하면 구단주인 비차이 스리바다나프라바는 지난 시즌 팀에게 승리를
리네커로드, 레스터시티. ⓒReuters 그는 레스터시티 우승 확정 직후 이뤄진 인터뷰에서 고향팀에 대한 격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공약을 지키겠다'는 뜻을 암시하기도 했다. 후회하기엔 이미 너무 늦었다 한편 게리 리네커는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종류의 기쁨이 있다. 다만, 이건 조금 더 특별하다. 132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기쁨이란 이런 것이다. 2015/16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챔피언이 된 레스터시티가
창단 132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오른 레스터시티의 구단주가 선수들을 위해 3만2천670 파운드(약 5천470만원)짜리 고급 승용차를 선물로 내놨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5일(한국시간) "레스터시티의
레스터시티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으로 이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은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기자들을 빵빵 터뜨리는 재주가 있다. 토크스포츠가 탑 10을 모아 영상으로 만들었다. 어눌한 듯 하지만 친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