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osia-seukaendeul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고문을 지냈던 조지 파파도풀로스를 기억하는가? 그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과 트럼프 캠프 측의 공모 여부를 수사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키맨'으로 떠오른 바 있다. 3개월 전, 그가
도널드 트럼프의 측근이던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협조할지도 모른다. 뉴욕타임스에 의하면 마이클 플린의 변호인은 트럼프 대통령 법무팀에 더 이상 특검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취임 약 5개월을 맞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행정부 고위직 인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임, 이와 관련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 등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 돌연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공개 증언을 하기로 19일(현지시간) 결정했다. 그의 청문회 증언이 어떤 내용일지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러시아 최고위급 외교관들에게 '미치광이'(nut job)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잘랐다며 이로써 자신을 짓누르던 '엄청난 압박'을 덜게 됐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