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가족이란 관계가 필연이고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처럼 생각하는데 사실 가족 또한 우연히 만들어진 관계 아닌가. 혈연으로 이어져있다 하지만 그것이 정해진 운명에 놓인 관계라고 볼 수 없다. 그런데 그렇게 생각하기 시작하니까 싸움이 일어난다. 그 운명적 관계 안에서 내가 너를 지배해야 한다는 알력이 형성된다. 사실 그런 관계란 인간과 인간이라는, 개인과 개인 사이에선 존재할 수 없는 폭력 아닌가. 그래서 누구를 만나면 사람이 행복한 것인지, 누구와 함께할 때 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지, 결국 그런 행복이란 언제, 어디서, 어떻게 만나게 되는 것인지 누구도 알 수 없다는 것을, 이 영화를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 동시에 그런 행복이란 결국 우리의 주변에 널려 있다는 걸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관련 기사: 12월, 극장에서 다시 볼 수 있는 재개봉 영화 9(리스트) 재개봉 영화의 붐이었다. 개봉 10년 만에 재개봉한 영화 ‘이터널 선샤인’이 개봉 당시 기록을 넘고 3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면서 다양성 영화에
어느 날 남편이 책상 위에 영수증을 두고 나갔다. 아내는 '뭘 먹고 다니는지 보자'는 마음으로 영수증을 들여다봤는데 그만 감동하고 말았다. 영수증에는 메뉴가 아니라 남편의 마음이 적혀있었다. 영수증에는 이렇게 쓰여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