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obeodeok

2014년, 500만명을 불러들인 러버덕의 뒤를 이어 서울 잠실 석촌호수에 백조가 등장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오는 4월3일 그랜드 오픈을 앞두고 송파구와 함께 4월1일부터 5월8일까지 석촌호수에서 '스위트 스완'(Sweet
서울 송파구청의 ‘슈퍼문 프로젝트’가 9월 1일 부터 시작됐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공공미술작가 그룹인 ‘'프렌즈위드유'(Friendswithyou)가 제작한 지름 20m, 높이 18m의 초대형 보름달 조형물을
전 세계에 테러 공격을 벌인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모습과 평화의 상징으로 지구촌 곳곳을 누비는 '러버덕'(Rubber Duck)이 합체하면 어떤 모습일까. IS 대원들의 모습과 노란 오리 얼굴을
'러버덕'이 흔들의자로 돌아왔다. 3월 9일, '연합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러버덕 주 재료인 폴리비닐을 해체해 제작한 흔들의자 등을 전시하는 '러버덕 업사이클링 전시회'를 3월 10일부터, 31일까지
산업폐기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던 거대 고무 오리 '러버덕'이 예술 작품으로 부활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0∼11월 서울 석촌호수에 띄워져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러버덕을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시켜 선보인다고 9일
베를린의 카페, 싱가포르의 공항, 그리고 알래스카만의 외딴 섬까지. 지난 몇 달 동안 전 세계에서 발견된 고무 오리인형의 비밀이 풀렸다. 영국에 사는 한 여성이 바로 자신이 수천 개의 오리인형을 만들었다고 밝힌 것이다
러버덕(Rubber Duck)이 떠나간다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프로젝트 연장 계획은 없다"며 "원래 계획된 대로 11월 14일에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은 종료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하지만
노란 오리 한 마리의 일거수일투족이 연일 화제다. 너도나도 오리와 '인증샷' 찍기에 나선 것은 물론이고 서울에 모습을 드러낸 첫날 바람이 빠져 호수에 부리가 닿은 모습에는 "긴 여행길에 피곤했나 보다" "목이 말랐구나
러버덕이 비가 강하게 내리는 날씨 탓에 점검 및 휴식에 들어갔다.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현재 석촌호수 인근에 비와 바람이 매우 거세짐에 따라 안전을 위해 잠시 러버덕을 내린다”고 알렸다
지난 14일 서울 석촌호수에 띄워져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는 1t짜리 거대 고무오리 '러버덕'의 축소판 인형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16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러버덕 공식 팝업스토어에서 파는 5천개 한정판 러버덕 인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