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9일 열린 2018 그래미 어워드의 레드카펫은 빨간색과 하얀색의 물결이었다. 레드카펫에 오른 스타들이 가슴에 흰 장미를 달았기 때문이다. 레이디 가가부터 샘 스미스까지 많은 스타가 흰 장미를 달았다. 이를 통해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레드카펫은 검은 옷의 물결로 뒤덮였다. 닉 조나스부터 메릴 스트립까지,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은 이날 할리우드 내 성추행 문제에 저항한다는 의미로 검은 옷을 입었다. 클레어 포이는 깔끔한
지난 12월 초, 할리우드의 여배우들이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검은색 옷을 입을 거란 소식이 보도됐다. 시상식 사회자인 제시카 차스테인을 비롯해 메릴 스트립 등 후보에 오른 여배우의 상당수가 참여한 결정이었다
할리우드 레드카펫 행사는 흔하디흔하다. 그렇다고 레드카펫을 밟는 셀러브리티들에 대한 관심이 줄었다는 소리는 아니다. 아니, 조금이라도 더 튀고자 하는 주인공들 덕분에 볼거리는 사실 더 많아졌다. 그런 취지에서 황당한
제38회 청룡영화상 취재에 나선 기자들이 '레드카펫' 취재를 거부하는 시상식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2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8회 청룡영화상에서 사진 및 영상 취재진이 취재를 '보이콧' 했다
이어서 인터뷰 부스에 들어선 멤버들은 "팬들 덕에 모든 게 가능해졌다"며 팬클럽 '아미'에게 감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생애 최초로 미국 시상식에 참석한 이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