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

“무슨 의도로 만든 건가”, “회사가 개판(엉망)이다” - 앞서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
일부 안드로이드폰에 나타난 통화내역 접근에 대한 포괄적 동의 권한 때문이다.
네이버의 메신저 앱 '라인'이 시간을 되돌리는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잘못 보냈던 메시지의 '발송 취소 기능'을 도입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각)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메신저 앱
2016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모바일 앱은 스포티파이와 라인, 넷플릭스 등으로 집계됐다. 14일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스토어를 합쳐 게임이 아닌 앱 가운데 지난해 매출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이 운영하는 메신저 서비스 ‘라인(LINE)’이 성소수자(LGBT) 관련 스티커의 한국 판매를 불허했다. 스티커 제작자는 “스티커가 동성애를 직접적으로 묘사하고 있기 때문에 제재를 받았다”고
인터넷에서는 국경도, 시간적 제한도 없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하고 매 순간 절박할 수밖에 없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은 15일 강원도 춘천 네이버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각'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된 라인은 공모가격(32.84달러)보다 26.6% 오른 41.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10시부터 거래가 시작된 라인(주식명 LN)은 거래 직후
이 사진은 빠르게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로 퍼져 나갔다. 과연 어떤 이유로 카카오톡과 라인이 소개됐던 것일까?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애플의 수석부사장 크레이그 페데리기가 발표한 아이폰 메신저의 새로운 기능에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이 일본과 미국 증시에 동시 상장한다. 라인이 모바일 메신저 사업을 본격 시작한지 5년 만이자 해외 상장을 추진한지 2년 만의 성과다. 한국에 뿌리를 둔 인터넷 회사의 자회사가 외국에서 독자적인 서비스로
업데이트 : 2016년 2월10일 02:05 (네이버 해명 및 배경 설명 추가) 네이버의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인 '라인'과 이름이 같은 영문 인터넷 도메인(www.line.co.kr)을 먼저 등록한 사람이 있더라도 네이버가
그래픽: 한겨레 이임정 기자 (이미지를 새 탭에서 열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8살 김보아씨의 첫 메신저는 '버디버디'였다. 2000년대 초반 고등학교 시절, 새학기가 되면 같은 반 친구들끼리 종이 한 장을 돌려
네이버는 3분기 영업이익이 1천8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늘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7천억원으로 22.3% 증가했고 계속영업순이익은 1천431억원으로 92.3% 늘었다. 네이버의 3분기 매출
# 2016년 8월1일 아침 7시 “카톡. 카톡.” 직장인 박근태씨는 머리맡의 스마트폰을 들어 ‘카카오톡’을 열었다. 친구들 메시지를 확인하려는 게 아니다. 미리 설정한 미국 뉴욕 증시 상황과 날씨 뉴스 등을 확인하기
중국에서 열흘 이상 계속되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과 라인의 '먹통' 문제는 테러와 소요사태 등 혼란을 우려한 중국 당국의 차단 조치 때문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조치는 한국 업체만을 겨냥한 것은 아니며 늦어도 이달
중국에서 한국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과 '라인'의 주요 서비스가 지난 1일부터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네트워크나 서버 오류 등 기술적 결함이 아닌 것으로 미뤄 중국 당국이 이들 서비스를 차단한 것 아니냐는
최세훈 다음커뮤니케이션 대표와 이석우 카카오 대표가 지난 5월 26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플라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사 합병을 발표하고 있다. 모바일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다음카카오가 합병 이후 첫
페이스북이 비디오채팅 시장에 뛰어든다. 연합뉴스가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몇 달 동안 ‘슬링샷’으로 알려진 비디오채팅 앱을 개발해왔다. 파이낸셜타임스는 개발 상황을 잘 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