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eon-rokti

'수영 영웅'에서 '거짓말쟁이'로 추락한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32)가 자격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8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미국올림픽위원회(USOC), 미국수영협회가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 '거짓말 파문'이 일었던 라이언 록티가 등장했다! 사실 무대에 등장한 것은 라이언 록티와 똑같이 분장한 지미 팰런이었다. 라이언 록티는 미국의 국가대표 수영선수로, 리우에서 자신의 이마에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32)가 새로운 후원자를 찾았다. 로이터 통신은 26일(이하 한국시간) 거짓말 파문으로 메인 스폰서를 잃은 록티가 새로운 광고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록티가 이번에 계약은 맺은 제품은
21일(현지시간) 폐막한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거짓말' 파문을 일으킨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32)가 후원사의 버림을 받았다. 수영 용품제조업체인 스피도 USA는 22일 불명예를 자초한 록티에 대한 후원을 철회한다고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와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 얼핏 공통분모가 없어 보이는 이들이지만 최근 공통점이 하나 생겼다. 바로 '사과인 듯 사과 아닌' 애매모호한 사과를 했다는
캡션: 라이언 록티가 브라질에서 도망치다.   허핑턴포스트US의 'All We Know For Sure About The Ryan Lochte Story Is That These Are Good Tweets'를 번역
지난 일요일 새벽, 라이언 록티를 포함한 미국 수영팀 선수 4명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누구에게 묻는냐에 따라 그 답이 다르기 때문이다. 록티는 지금도 총기 강도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라이언 록티(32) 등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미국 대표팀 수영선수 4명이 14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시내에서 강도를 당했다고 미국올림픽위원회(USOC)가 밝혔다. 이날 밤 록티와 군나르 벤츠(20), 잭 콩거(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