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horeu

파키스탄 라호르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최소 65명이 사망하고, 약 300명이 부상했다. 아래는 테러 현장의 사진들. * 허핑턴포스트US의 기사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부활절의 공격이었다. 파키스탄 북동부 펀자브주(州)의 주도인 라호르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27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65명 이상이 숨지고 약 300명이 부상했다. 파키스탄 일간 돈(DAWN) 등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