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enseomweeo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이 북한과 관련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발단은 수수께끼 같은 트윗 하나였다. 구글의 정보보안 전문가 닐 메타가 16일 새벽 트위터에 다음과 같은 글을
“컴퓨터 켜기 전 인터넷 끊으세요.” 어제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예상한대로 월요일(15일) 새벽부터 랜섬웨어 ‘워나크라이’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인터넷진흥원은 “어제 오후부터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주말에 쉬고 월요일(15일) 출근한 경우, 컴퓨터를 켜기 전에 인터넷 선을 뽑아라. 인터넷과 분리된 상태로 컴퓨터를 켜 윈도 운영체제의 파일 공유 기능을 해제한 다음 다시 인터넷 선을 연결하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세계를 강타한 랜섬웨어 확산을 사이버보안 업체에 근무하는 영국인 청년이 '우연한' 기회에 막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자신을 '멀웨어테크'(MalwareTech)라고 밝힌 22세
전 세계 99개국을 강타한 악성 프로그램 '랜섬웨어'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병원에 공격이 집중된 영국에서는 정부가 악성프로그램 공격 배후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앰버 러드 영국 내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컴퓨터 이용자의 중요 자료나 개인정보를 암호화하고 이를 복구하는 조건으로 돈을 요구하는 유형의 악성코드 '랜섬웨어'(ransomeware)가 국내 웹사이트에서 확산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