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enseomweeo

채용 중인 회사들을 노린 랜섬웨어다.
복구를 위해 필요한 것은 돈도 비트코인도 아니다
대표적인 여성혐오 표현으로 꼽히는 '○○녀'가 공익광고에도 등장했다. 바로.. '대한민국 경찰청' 공익광고다. 랜섬웨어 예방법을 재미있게 알리고자 했던 것 같은데, 악성프로그램인 랜섬웨어는 이 영상에서 '랜썸녀'로 표현된다
랜섬웨어에 감염돼 해커에게 13억원을 주고 암호키를 받아냈던 웹호스팅업체인 인터넷나야나가 데이터를 원상복구하지 못해 정상서비스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완전한 복구가 어렵게 되면서 피해업체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동유럽에서 시작된 대규모 사이버공격이 27일(현지시간) 서유럽과 미국까지 확산됐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우크라이나에서 시작된 공격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역의 80여개 기업을
개인정보 탈취가 큰 사회적 문제인 시절이 있었다. 요즘 그쪽은 어째 좀 한산하다. 문제가 해결되지도 않았지만 하도 흔히 벌어지다 보니 그냥 무시하게 된 듯싶기도 하고, 그렇게 탈취한 개인정보를 거래하는 시장 자체가 시시해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장 매물이 너무 많아 가격 형성이 안 되는 것. 그래서 랜섬웨어가 뜬 것으로 봐도 될 듯싶다. 특정 정보를 훔쳐서 팔아 돈을 버는 짓에 비해 불특정 다수를 마구 노려 정보를 못 쓰게 만들고 돈을 요구하는 짓이 훨씬 더 손쉬운 일이기도 하고 돈도 더 번다.
지난 5월 15일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랜섬웨어와 관련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랜섬웨어에 감염돼 5000여업체에 피해를 입힌 웹호스팅업체 '인터넷나야나'가
전 세계를 덮친 랜섬웨어 워너크라이(WannaCry) 공격과 관련해 '북한 배후설'이 불거진 가운데 북한 선전매체가 이를 '반(反)공화국 모략소동'이라고 반박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북 배후설
개봉을 앞둔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5: 죽은 자는 말이 없다'가 전 세계를 강타한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을 당했다. 15일(현지 시각) 복수의 외신은 "'캐리비안의 해적5'이 26일 개봉을 앞두고 랜섬웨어를 통해 해킹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