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jeol-nonran

'윤식당', '삼시세끼' 등의 예능과 유사한 프로그램이 중국 방송계에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 프로그램들을 구성한 김대주 작가가 심경을 밝혔다. OSEN에 따르면 김 작가는 "중국판 '윤식당'인 '중찬팅'을 찾아봤는데
마냥 화려해보였던 가요계 여왕에게도 미처 말하지 못한 아픔이 있었다. 이효리가 데뷔한지 19년이 흘러서야 비로소 자신의 진심을 털어놨다. 이효리는 지난 3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방송된 '효리네 스튜디오'에서
가수 전인권이 독일로 떠난다. 전인권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곧 독일로 갈겁니다. 일단 그 곡을 만든 사람 입장을 충분히 받아들이고 원하는 것을 해줄 겁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최근 전인권의 '걱정
분노를 표하기 보다는 오히려 담담했다. 가수 전인권이 자신이 작사, 작곡한 히트곡 '걱정말아요 그대'의 표절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전인권은 27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히트곡 '걱정말아요
업데이트: 2017년 4월 26일 오후 4시 7분 (하단 기사 내용 보강) 가수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가 표절곡이라는 주장이 불거진 가운데 전인권 측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보배드림', '인벤'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도깨비’ OST 작곡가 이승주가 표절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0일 작곡가 이승주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게재, 표절논란에 대해 악보를 첨부하며 상세히 해명했다. 이승주는 “드라마 ‘도깨비’ OST를 통해
아델의 신보 '25'가 수많은 기록을 갈아치우며 순항 중인 가운데 표절 시비가 일었다. 최근 가디언을 비롯한 여러 해외 매체들은 쿠르드족 가수 아흐메트 카야의 팬들이 아델의 노래 '밀리언 이어스 어고'(Million
윤은혜 측이 중국 동방위성 TV '여신의 패션' 시즌 3에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일간스포츠는 윤은혜 측에서 "당분간은 중국활동과 한국활동 모두 신중하게 고심할 생각"이라며 "아직 아무런 계획도 잡지
윤은혜가 디자인한 옷을 두고 윤춘호 디자이너와의 표절 공방이 격렬한 가운데 지난 8월 8일에 방송한 '여신의 패션'에 등장한 다른 의상도 표절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중국의 한 블로그에는 윤은혜 씨의 또 다른 디자인이
1천만 관객을 눈앞에 둔 영화 '암살'이 표절 논란에 휩싸이면서 결국 법정에까지 가게 됐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소설가 최종림(64)씨는 '암살'이 자신의 소설을 표절했다며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최동훈 감독과 제작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