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hyeonui-jayu

세계적으로 봐도 매우 드문 법이다.
임 교수와 신문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었다.
4명 합헌, 3명 위헌, 2명 일부 위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이 내려졌다.
한 일본 영화 프로덕션은 이 영화제에 출품을 취소하기도 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에 항의하는 의미였다.
'여성혐오' 논란이 일었던 그 작품이다
노 전 대통령 유족에게 위자료 500만원을 물어주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