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eongtaekseongmobyeongwon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초동 대응 과정에서 방역당국이 메르스의 위험 정도를 오판해 잘못된 의사 결정을 내린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의료계와 정부 안팎 관련자들의 증언이 잇따라 앞으로 초기 방역 실패를 둘러싼
태풍이 몰아칠 때 ‘태풍의 눈’은 역설적으로 고요하다. 지난 18일 낮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진원인 경기도, 그 가운데서도 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운영되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찾았을 때 병원은 예상외로 잠잠했다
21일 추가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3명 중 의사와 방사선사 등 의료 종사자가 2명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지금껏 국내 확진자 169명 중 의료 종사자는 32명으로 전체의 18.9%에 달한다. 애초 일반인보다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총 87명으로 늘어나면서 이들이 경유한 병원도 5곳이 추가돼 8일 현재 모두 29곳으로 늘어났다. 보건당국은 국내 메르스 감염의 첫번째 진원지인 평택성모병원에서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수가 17명으로 늘어나며 이곳이 메르스의 확산을 막는 보건당국의 새로운 전장(戰場)이 되고 있다. 이 병원에서 나온 환자들은 모두 이 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던 14번
사진: 5일 서울 일원동 삼성병원 옥외에 차려진 메르스 상담실 보건복지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가 14명 추가돼 전체 환자 수가 64명으로 늘었다고 7일 밝혔다. 확진 환자 중에는 사망자도 한 명이 포함됐다
보건당국이 “평택성모병원 방문자들은 모두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KBS에 따르면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5일 언론 브리핑을 갖고 “정부 감염 차단 노력에도 환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