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eonggajeon

박주호와 황인범의 A매치 데뷔골이 터졌다.
칠레 선수 디에고 발데스는 한국 팬들과 사진을 찍으며 손으로 눈을 찢었다.
지진뿐만 아니라 태풍의 영향도 받게 될 것 같다.
볼리비아와의 평가전 직후 언쟁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캡틴 손흥민이 이승우의 도움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문선민이 연이어 온두라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향해 출항한 신태용호가 첫 평가전에서 완승을 거두면서 기분 좋은 출발을
울리 슈틸리케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부상 핑계는 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이번 평가전을 앞두고 김진수(호펜하임)가 뇌진탕
슈틸리케호는 지금까지 평가전에서 파격적인 선수기용으로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번 평가전에도 슈틸리케호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선수들이 출전 기회를 잡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우리가 주목해야 할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얼굴들은 누구인지 살펴보았다.
박주영·기성용 몸상태 걱정 선수들 능력 극대화도 숙제 전반적으로 기대 이하의 경기였다. 선수들 개인의 컨디션도 실망스럽고 기술이나 전술적인 부분도 불안했다. 공격의 시작점은 좌우 풀백인데 왼쪽 윤석영과 오른쪽 이용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