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eongdeung

일본에서 국회의원이나 지방의원 선거에 나서는 남녀 후보의 비율을 될 수 있는 한 균등하게 해야 한다는 법이 만들어진다. NHK방송은 11일 연립여당인 자민당·공명당, 우파 성향의 야당인 ‘일본 유신의 모임’이 국회의원
8월 26일은 미국 여성 평등의 날로, 1920년 미국 내 여성 참정권을 허용하는 헌법 수정 제19조의 통과를 기념한다. 이날을 맞아 미국 내 수많은 여성들은 과거 성 평등을 위해 노력했던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앞으로도
적어도 이번 고스트버스터에는 핫한 흑인 남자는 나오네. 존스는 무시했으나 점점 조롱의 강도는 올라갔다. 결국 19일 존스는 트위터에 호소하는 글을 남겼다. 트위터, 나는 표현의 자유를 이해해. 그렇지만 이런 글들이 퍼지는
허핑턴 포스트 UK는 가디언이 새로 선보인 섹스와 연애 팟캐스트 ‘Close Encounters’의 진행자이자 듀렉스의 섹스 전문가 알릭스 폭스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여성의 오르가슴은 중요하지만, 모든 성적 교류는
런던 곳곳의 지하철역 출구에서 4일 오전(현지시각) '사랑과 결속' 시위가 일어났다. 이는 영국의 유럽 연합 탈퇴 결정 이후로 급증한 증오 범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기 위한 것이다. 수많은 시위자들은 브릭스턴, 킹스크로스
5월 17일에 나는 평등을 촉진하는 여러 계획을 발표했다. 그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헌법에 있는 결혼할 권리를 젠더 정체성이나 성적 지향과 무관하게 확립하자는 제안이 들어가 있다는 사실이다. 대통령으로서 내 임무는 일부의 개인적 믿음과 관습이 타인의 인권을 제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사실 멕시코는 평등 인식에 있어 엄청난 속도로 진전을 보였다. 예를 들어 우리가 이 계획을 발표한 지 며칠 뒤에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멕시코인의 64%가 이제 동성애를 '받아들여질 수 있는 삶의 방식'으로 인식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성 소수자의 인권' 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하는 움직임이 추진되고 있다. 성 소수자 인권단체 등은 '성 소수자 유권자 선언'을 골자로 하는 '레인보우 보트(Rainbow vote)' 캠페인을 추진하고
유엔 자문기구 유엔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이 발표한 '2016 세계 행복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157개국 중 가장 행복한 나라는 덴마크다. 1위부터 10위에 오른 국가들은 아래와 같다.(전체 순위를 보면
미국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칼리 피오리나는 자신이 나라를 이끌 능력이 있다는 걸 유권자들에게 확신시키는 것이 남성 경쟁자들에 비해 더 힘들 것이다. 젠더 편견 때문이다. 여성 후보들은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남성 경쟁자들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초등학교가 화장실 남녀 구분 폐지에 착수했다. 이는 성동일성장애가 있거나 트랜스젠더인 학생들을 지지하기 위해서다. '투데이'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미랄로마 초등학교는 전통적인 남녀의 성 구별에 속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