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eongchangdonggyeolrimpik

마지막 경기를 마치고 주저앉아 울었다.
2010년부터 이어진 문제 같았다고 말했다.
정부가 IOC의 우려를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올림픽에서 이렇다 할 교류도 없었다"
”뭘 보지 않고서는 나올 수 없는 형태”
나경원 평창조직위원 파면 청원에도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