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ngryeokbaljeon

포스코가 친환경 시대를 맞아 풍력기용 강재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광고] 포스코
'에너지 시민'이 될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내가 사는 집에 직접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내가 사용하는 전기를 직접 생산하거나, 에너지 협동조합에 가입해 공동체 에너지의 주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혹은 태양광, 풍력 등 재생가능에너지 발전소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죠.
풍력 발전용 터빈 때문에 매년 약 30만 마리의 새가 죽는다. 무선 전화 기지국 탑과 라디오 송신탑에 부딪혀 죽는 새가 680만 마리, 고양이에 의해 죽는 새가 37억 마리임을 고려하면 30만 마리는 대단치 않은 숫자다
원자력과 석탄발전을 동시에 포기할 경우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전기공급은 수입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다. 현재 천연가스의 미국가격은 셰일가스 개발로 매우 낮은 약 3달러 수준이지만 전세계적으로 천연가스 사용 붐이 일기 때문에 가격 인상의 소지도 있다. 참고로 약 10년 전에는 천연가스의 가격이 14달러까지 올라 갔었다. 따라서 원전의 비중이 줄 경우 최소한 석탄과 액화천연가스 두 연료의 혼합은 안정된 전력공급을 위해서 꼭 필요하다. 원전사용을 줄이고 태양광과 풍력을 많이 보급한 독일도 과잉 석탄의존에 고민하고 있다.
덴마크가 2년 연속으로 세계 역사상 가장 풍력 발전을 많이 하는 나라가 되었다고 덴마크 당국이 지난 주말에 밝혔다. 덴마크의 공익 기업 에너지넷에 의하면, 덴마크는 2015년에 전체 전기 중 무려 42%를 풍력 발전으로
유기농업을 하며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사람들이라니. 환경과 생명이라는 가치를 지키려는 숭고한 목적에서 시작한 건지 궁금했다. 이에 대해 제슨 씨는 "탈핵이나 이산화탄소 절감을 위해 풍력발전을 선호하는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은 생태(ecology)보다 경제성(economy)에 관심이 더 많다"고 답했다. 즉, 유기농장에 풍력발전을 하는 게 더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적극 참여했다는 것이다.
정부, 신재생에너지 크게 늘리기로 중장기 계획 발표…현재는 2%대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가운데 태양광과 풍력의 비중을 앞으로 크게 늘려나가기로 했다. 2012년 기준으로 신재생에너지 가운데 태양광과 풍력의 비중은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