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mipon-adunyadet

'70년 126일'로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세우고 지난해 10월 13일 타계한 푸미푼 아둔야뎃(라마 9세) 전 태국 국왕의 장례식이 25일부터 29일까지 닷새동안 거행된다. 1946년 즉위해 70년간 태국을 통치한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 추모 열기 속에 상복(喪服)을 입지 않은 사람들을 맹목적으로 비난하거나, 왕실을 모독했다는 트집을 잡아 집단으로 응징하려는 행위가 잇따르자 자성론이 일고 있다. 1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3일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 추모 열기가 고조되는 태국에서 검정색 및 흰색 상복(喪服)과 추모행사용 검은 천이 동나자, 정부가 국민에게 검은색이나 흰색 옷을 입지 못한 사람들을 질책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17일 현지 언론에
문화체육관광부는 푸미폰 우둔야뎃 태국 국왕 서거와 관련해 태국을 방문했을 때 "지나친 음주·오락을 자제해달라"고 16일 당부했다. 태국 정부는 지난 13일 국왕 서거와 관련, 1년의 애도 기간을 정하고 1개월(10월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가진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이 13일(현지시간) 서거했다고 왕실 사무국이 밝혔다. 향년 88세. 왕실 사무국은 성명을 통해 "폐하께서 오늘 오후 3시52분 시리라즈 병원에서 영면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