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forparis

현지 시각, 토요일이 된 파리 시내는 슬픔과 애도로 가득한 모습이다. 특히 많은 희생자가 나온 바타클랑 콘서트장 인근에는 전날 밤부터 놓여있던 추모의 촛불 옆으로 꽃과, 손으로 쓴 메시지들이 쌓였다고 전해진다. 이므렌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