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otongryeong

“너도 대통령이라고?” (문재인 대통령) “네. 아이들의 대통령인 뽀통령이 맞습니다. 안 그래도 내년에 제가 아이들을 대표해서 정상회담을 요청할 예정이었습니다.” (인공지능 로봇 ‘뽀로롯’) 이 대화는 실화다. ‘뽀통령
전 당신이 촌스럽다고 떠들고 다녔어요. 제게 아이가 생겨도 절대 당신을 가까이하지 않을 거라 결심했죠. 누구나 젊은 시절에는 세련된 것을 추구하니까요. 안타깝게도 그런 결심은 아이가 두 살이 되자 무너지고 말았어요. 죽은 생선 같은 눈빛으로 징징대는 아이를 달래던 날, 전 당신에게 항복했어요. 당신은 '밤바라 밤바라 바라바라밤' 경쾌한 노래를 부르며 나타나 나를 정복했죠. '너는 우리를 필요로 한다.' 당신은 안경 너머의 까만 눈알을 번득이며 내게 굴욕감과 휴식을 안겨줬어요.
아이들과 함께 볼만한 애니메이션은 방학 시즌에 몰려서 개봉하기 마련이다. 어느새 연말, 애들은 '극장 가자' 조르고 엄마 아빠는 '이번 기회에 영화 한 번 보자'며 설레는 겨울방학이 돌아왔다. 그런데 올 겨울 극장가
'뽀로로 택시'가 25일부터 서울시내를 달린다. 서울시는 외부가 뽀로로 캐릭터로 포장된 택시 20대가 내년 5월까지 6개월간 서울에서 운행된다고 밝혔다. 시는 "승차거부, 난폭운전 등 택시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고
우리는 30년 이상 철강, 자동차, 조선, 반도체 같은 만질 수 있고 눈에 보이는 산업으로 먹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이들 산업기반을 하나씩 다른 나라에 내주고 있습니다. 이제는 문화산업이라고 해도 좋고, 지식산업이라고 해도 좋고, 서비스산업이라고 해도 좋은, 그런 말랑말랑(소프트)한 산업에 눈을 돌려야 합니다. 손으로 잡을 수 없고, 눈으로 볼 수 없어서 오히려 그 경계를 정할 수 없고 또 정할 필요도 없는 그런 지식산업에 눈을 크게 떠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