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이미 최근 ‘철인왕후’로 역사왜곡 논란을 일으킨 tvN이다.
문복희, 햄지, 양팡 등도 비슷한 논란이 불거졌다.
유튜버 ‘애주가 참PD’는 관련 의혹에 "시청자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협찬 물품을 유튜브에 노출하는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았다.
'내돈내산'이라고 했는데, 사실은 특정 브랜드의 협찬을 받은 광고였다.
앞서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직접 구입했다고 소개한 일부 제품들이 PPL이었다고 보도했다
ㅈ프로덕션, 출판사에 제안서 조인성·공효진 출연 드라마에 “줄거리도 바꿀 수 있다”며 협찬 제안 출판계 “책도 광고 경쟁 내몰려 착잡” 몇몇 출판사에 제안서 하나가 전달됐다. 올여름 지상파에 방영 예정인 드라마의 제작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