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ira

단체가 구입한 헬륨가스의 양이 증거다.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명의의 담화가 발표된 지 사흘 만이다.
극우단체가 북한으로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전단지가...
대구에서 문재인 정부를 ‘종북’, ‘문제가 많고’ 등으로 비난하는 전단 수만장이 발견됐다. 대구경찰청은 지난 9일 저녁 8시께 대구 수성구 만촌동의 한 아파트 주변에서 전단 2000여장이 풍선에 매달린 비닐봉투에 들어
삐라 특별전시회 '벌거벗은 심리전의 첨병, 삐라!'가 열리고 있다. '삐라'는 한국전쟁 당시 한국군, 유엔군과 북한군이 심리전을 위해 배포하며 그 역사가 시작됐으며 이후 민간으로 확대됐다. 연예인 사진을 도용하는 데는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시도를 중단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내용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을 담은 전단이 30일 저녁 서울 종로구청입구 사거리 르메이에르종로타운에서 뿌려져 시민들이 이를 살펴보고 있다. 이곳은
박근혜 대통령 비난 유인물을 제작한 용의자가 수사를 받으려고 경찰서를 찾았다가 별다른 진술 없이 정문에 개 사료만 뿌리고 돌아갔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21일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는 내용의 유인물을 제작하고 살포하도록
세월호 참사 1주기 당일인 16일, 국민안전처의 '국민안전 다짐대회' 직후 행사장 밖에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청년좌파 단체 회원 4명이 등장해 "이 정부는 파산했다" "비리정권 물러나라"며 전단 수백 장을 뿌린 것이다
국민생명 등 위험하면 표현의 자유 제한 가능 판결 '막을 수 없다'는 정부 입장과 상당히 배치돼 주목 북한의 위협으로 국민 생명이 명백히 위험한 상황에선 당국이 대북전단 살포를 막는 것이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법안심사소위 남북 상호 비방·중상 중단 합의 이행 촉구안 채택 새해 들어 북한인권법 첫 논의…이견 여전해 난항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6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남북 당국에 상호 비방·중상 중단 합의의
국내 한 탈북자단체가 5일 경기도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인근에서 북한 체제를 비판하는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은 5일 오후 7시30분께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야산에서 정권 세습
26일 오후 8시께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전단 1만여 장이 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단에는 박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하는 사진이 있으며, 사진
박상학 대표 "전단 살포 계속하겠다" 임진각에서 주민 저지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데 실패한 보수단체들 가운데 일부가 경기도 김포로 이동해 결국 전단을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 보수단체 회원 7명은 25일
보수단체가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주민들의 저지로 대북 전단을 날리는 데 실패하자 장소를 옮겨 다시 살포를 시도하고 나섰다.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5일 오후 1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대북전단 4만
지역 주민들과 진보단체에 전단·풍선 빼앗겨 계획 무산 물리적 충돌 없었지만…‘찬반’ 단체들 여전히 대치 중 25일 오후 1시에 임진각에서 대북 전단을 날리겠다는 보수단체의 계획은 일단 무산됐다. 지역 주민들과 진보 단체들이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남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예정된 25일 남북관계의 파탄 가능성을 거론하며 남한 정부에 거듭 살포 저지를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의 완전파탄을 원하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한이 삐라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거기에 김정은 위원장과 그의 부인인 리설주에 대한 선정적인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삐라가 뿌려지면 북한의 지역 안전보위부는 북한 주민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삐라가 살포된 지역을 통제하고 누가 삐라를 보았는지 뒷조사를 한다. 삐라를 본 사람들은 본 내용에 대해서 조사를 받아야 하고, 신고하지 않은 주민은 발각될 경우 처벌을 받는다. 삐라는 북한의 공안기구의 주민 통제를 강화시켜줄 뿐이다.
정부는 12일 북한이 우리측 민간단체의 대부전단 살포를 비난하며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무산 가능성을 거듭 경고한 것에 대해 "2차 고위급 접촉은 이미 합의한 사안이기 때문에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