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algaengi

“그때 스물여섯. 등에 업은 열 달 된 애기 굶어 죽었는데 그 애기 생각허민 가슴 아팡 살질 못허쿠다. 이제도록, 지금 몇 년이우꽈? 배에서 죽은 애기 업엉(업고) 내리라고 해서 내렷수다. 애기 두고 가면 목포 파출소에서
폴 엘뤼아르는 ‘자유’라는 시에서 이렇게 썼다. “그 한마디 말의 힘으로/ 나는 내 일생을 다시 시작한다/ 나는 태어났다. 너를 알기 위해/ 너의 이름을 부르기 위해 // 자유여”라고. 그에게 가슴 벅차게 다가온 자유
"6·25때 빨갱이 이야기 한 것으로 착각하는데 그런 뜻은 아니라고 밝혔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빨갱이'라는 표현을 용납해서는 안 된다. 그런 과격한 폭력적 혐오발언은 진짜 '빨갱이'들이 숨게 만들고, 도리어 다양한 범주의 진보주의자들을 윽박지르는 효과를 불러오기 때문이다. 군사독재 시절 벌어졌던 일이 바로 그런 것이다.
야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를 '간첩', '빨갱이'로 비방한 50대 남성이 검찰에 고발됐다.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SNS에서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게시한 혐의(허위사실공표죄
극우단체의 폭력성을 단순히 편견이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들이 주장하는 '빨갱이는 죽여도 좋다'는 말은 가치관의 문제나 옳고 그름, 선악에 대한 편견으로 보기는 범죄의 위험성이 너무 높습니다. 그들은 사실상의 근거 없이 싫어하거나 부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떠한 진실을 말해도 자신의 행동에 대해 뉘우치거나 잘못됐다고 보지 않습니다. 사상의 자유와 증오 범죄는 분명히 구분돼야 합니다. 우리는 이미 사상이라는 명목으로 아무 죄도 없는 사람들이 죽어야만 했던 역사를 경험했습니다. '빨갱이는 죽여도 좋다'는 말은 이미 그 자체로 '범죄'이며, 법의 단호한 처벌을 받아야 합니다.
가수 이은미가 1일 오후 열린 '2015 인권콘서트: 인권, 다시 희망을 노래하다'에 참석해 노래를 부른 뒤 아래와 같은 말을 했다. "너나 할 것 없이 어렵다 소리만 듣는 시대가 돼버려서 사실 무척 외롭습니다. 보이는
국가인권위원회는 법원에서 민원업무 수행 중 민원인을 '빨갱이'라고 표현한 것은 인격권 침해라고 판단, 해당 법원장에게 직무교육을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진정인 이모(59)씨는 "법원에서
국군사이버사령부는 선거 시기 말고도 주요한 정치적·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발 빠르게 ‘작전’을 펼쳤다. 주된 활동은 일부 야당 의원들과 진보세력에 대한 ‘종북몰이’였다. 지난해 8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내란음모
권좌에서 낮은 데로…사랑 실천하는 프란치스코 오는 14~18일 세계 12억 가톨릭 신자들을 이끄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교회의 수장으로서만이 아니라 영적 지도자로서 세계의 변화를 주도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