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osuyongso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가 포로가 된 오스만 제국(현 터키공화국)의 병사들이 쓴 편지가 100년 만에 배달된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Anadolu Agency)은 5일(현지시각) 터키 적신월사(이슬람국가의 적십자사
증언되고 재현되지 못한 역사의 시간이 있는 한 그 연속의 계기는 끝없이 상상되고 재구성될 필요가 있다. 그리고 '허니 바케쓰'(honey bucket, 수용소에서 똥통을 부르던 말)에 수시로 사람들의 잘린 팔, 다리, 머리가 담겨 버려진 역사의 시간이 남아 있는 한, 거제도 포로수용소 생존자의 다음과 같은 질문 역시 계속될 필요가 있다. "지금도 나는 나 자신에게 묻는다. 우리가 전혀 선택의 여지가 없이 어떤 행동을 했을 때, 과연 우리는 그 행동을 책임져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