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yulriseuteu

트럼프의 ‘오른팔’이라 불렸던 사나이
오성동맹 대표마저 실바니를 비판하고 나섰다.
유럽이 거꾸로 걷기 시작한다.
유럽 전역과 미국에서 포퓰리스트 국수주의가 떠오르고 있다. 서구의 운명, 진보주의의 미래가 프랑스 유권자들의 손에 달려 있다고 말하고 싶은 유혹이 느껴질 것이다. 결선 투표에서 중도 개혁주의자 엠마뉘엘 마크롱이 극우
그들은 포퓰리스트식 접근은 '결국에는 실패한다'고 했다. 보수적 경제학이 더 낫기 때문이 아니라, '지속불가능한 정책의 결과'라고 했다. '결국에는'은 꽤 긴 시간일 수도 있다. 포퓰리스트 정책들은 인기가 있기 때문에 포퓰리스트라고 불린다. 그리고 인기가 있는 이유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적어도 잠시 동안은.
유럽이 시리아 난민들에게 관문을 열었다. 아, 한 나라는 빼고. 바로 헝가리다. EU 집행위원회가 EU 회원국의 난민 수용 규모를 4만 명에서 12만 명 증가한 16만 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헝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