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seubagen-seukaendeul

환경부는 폭스바겐이 2007년부터 국내에서 판매한 아우디·폭스바겐 디젤·휘발유 차량 가운데 30여개 차종이 허위·조작된 서류를 통해 인증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판매정지와 인증취소 등 각종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폭스바겐이 미국에서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에 대한 소비자 피해를 배상하기 위해 총 147억 달러(약 17조4천억 원)를 지불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은 익명의 관계자를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에 휘말린 폭스바겐 경유차(디젤차)의 리콜 계획이 세번째 '퇴짜'를 맞았다. 정부는 리콜을 받지 않은 차량이 도로를 다니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폭스바겐 디젤차를 그 첫 대상으로 고려하고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1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평택센터에서 3개 차종 950여대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종은 1.6ℓ EA288 엔진을 장착한 아우디A1
자동차 메이커 몇 곳이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저온에서 멈추게 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했다는 영국과 독일 정부의 발표 이후 유럽연합(EU)도 이 문제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디젤차 배출가스 스캔들이 폭스바겐을
디젤 엔진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에 휩싸였던 폭스바겐이 작년 15억8천만 유로(2조376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자사 생산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소프트웨어 장착 파문으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겪는
업데이트 : 2016년 4월22일 09:30 (기사보강) 디젤차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을 일으킨 폭스바겐이 문제의 차량을 소비자들로부터 되사들이고(buy back), 총 10억달러(약 1조1368억원) 이상을 배상금으로
독일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파문과 관련해 디젤 배출가스에 대한 허위·과장 광고 혐의로 미국 당국으로부터 17조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다. 29일(현지시간)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구형 모델 외에 최근에 출시된 신형 차량도 혐의 선상에 올려놓고 수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최기식 부장검사)는 유럽의 강화된 환경 규제 기준인 '유로6'를 충족하는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끊이지 않는 폭스바겐이국내에서 또다시 집단 소송을 당하게 됐다. 폭스바겐이 2.0ℓ 디젤엔진 조작 사태 이후 최근 3.0ℓ급 디젤 엔진에도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폭스바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