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seol

지난 1월 15일, 일본 전역에는 최대 2.42m의 폭설이 내렸다. ‘연합뉴스’에 보도에 따르면, 이 폭설로 가나자와, 나고야, 히로시마 등에도 많은 눈이 쌓였는데 교토도 그중 한 곳이었다. 일본의 디자인과 문화를 소개하는
오늘 안에만 집에 들어가면 다행. 그러나 여전히 내리긴 내린다. 강릉 현지에 연락해본 결과 눈은 오전 두시간 반 만에 약 20cm가 내리더니 지금은 조금 잦아들고 있다고 한다. 강원 속초시 중앙동 일대에 내린 폭설. 오늘
미국 포틀랜드에 내린 폭설로 오리건 동물원이 문을 닫은 날, 폭설 속 동물들의 안녕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원 직원이 스키를 타고 순찰을 돌다 예상 밖의 장면들을 발견했다. 생소한 풍경을 마주한 물개, 코끼리, 수달들의
미 동부 지역이 엄청난 겨울 폭풍을 맞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주에는 무려 45cm가 넘는 눈이 쌓였고, 동부 곳곳의 도로가 폐쇄되기까지 했다. 겨울 폭풍은 조지아 공대가 버지니아 공대, 켄터키 대학과 수영
신랑측 가족은 결혼식에 임박해서 어떤 교통수단도 사용할 수 없자, SUV 자동차를 렌트했다. 가족과 이웃들은 일찍 일어나서 도로에 쌓인 눈을 치웠다. 사진가 저스틴은 훨씬 수고를 했는데, 제시간에 도착하고자 결혼식 전날
제주도청이 다음 날 오전 9시 응답했다. 32년 만의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됐을 당시, 제주도와 제주도 약사협회가 희귀병을 앓고 있는 아이를 위해 '약 공수 작전'을 펼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눈사람 만드는 법을 진심 알고 싶다 주말 동안 일본 큐슈와 오키나와에는 아래 사진에서처럼 드문 큰 눈이 내렸다. 그래서 일부 주민들은 나가서 눈사람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큐슈 사람이 눈사람 만드는 법 따위 알 리 없지
지난 주말에는 제주도뿐만 아니라 광주광역시에도 폭설이 내렸다. 그리고 대구가 광주의 폭설 피해 복구를 위해 힘을 합쳤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1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에서 오늘 든든한 제설지원팀을 보내주셨다
하지만 에어비앤비가 이글루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더라도, 여기서 포기할 호튼이 아니다. 그는 허핑턴포스트US에 "날씨가 따뜻해지기 전에 이글루를 즐길 방법을 계획할 것"이라고 전했다. 숙박 공유사이트 에어비앤비(Airbnb
"언제쯤 대기표를 구할 수 있을지 걱정돼요. 내 앞에 이렇게 사람이 많은데…." 제주공항에 결항사태로 대규모 체류객이 발생한 가운데 모든 저비용항공사가 순번제로 대기표를 배부하는 바람에 긴 줄을 서 차례를 기다리다 지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