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ryeoksiwi

이철성 경찰청장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벌인 폭력시위와 관련, 집회를 주동한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집행부를 상대로 사법처리 방침을
김수남 신임 검찰총장이 취임 일성으로 ‘폭력시위 엄벌’ 방침을 천명했다. 김 총장은 2일 오전 10시 대검찰청 4층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법질서 확립을 강조하며 이렇게 밝혔다. 김 총장은 취임사에서 “‘자유민주적
14일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석하지도 않았는데 경찰로부터 '출석요구서'를 받은 사람이 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정의당 대전시당 홍보국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홍진원 씨의 사연은 대략 이렇다. 홍 씨는 11월 14일이 어머니
지난 14일 '민중총궐기' 시위 현장에서 한 여성이 의경 눈에 들어간 최루액을 씻겨주는 모습이 보도되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당시 트위터에서 1만 5천건 이상 리트윗됐고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지난 6일 채널A '김부장의 뉴스통’은 수년 전 사진을 세월호참사 집회 중 찍힌 폭력장면이라고 보도했다. 이 방송 출연진들은 "폭력이 난무한 세월호 시위를 합리화 할 수 있나”라는 내용의 토론도 벌였다. 하지만 미디어오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