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ryeoknam

"그는 '네가 그냥 죽으면 재미없다'며 갑자기 보온병으로 머리를 계속 때렸습니다"
지난 7월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트럭으로 돌진한 22세 남자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왔다. 28일 YTN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특수폭행/ 음주운전/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를 받는 22세 손씨에게 '징역 2년'을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피해자를 구해낸 시민 2명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받았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60세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경찰에 넘긴 황모씨(43)와 서모씨(37)에게 용감한 시민상과 포상금을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올해 초 '기분 나쁘다'며 각각 자신의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남성 2명에 대한 선고 결과가 나왔다. 1. 올해 3월 흉기로 여자친구 어깨 찌른 39세 남성 A씨 뉴시스에 따르면, A씨는
프렌치불독 '뽀샤' 30대 남성이 여자친구의 반려견을 폭행해 죽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서울동물학대방지연합(대표 김원영)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강북구의 한 주택에서 여자친구의 반려견
폭력범죄로 12회 처벌 2007년 존속상해죄로 징역 8년 ... 폭력 관련 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았던 40세 남성이 여자친구를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이삿짐센터 직원으로 근무하는 40세 남성 남모씨는
5월에 쉬나 갓볼트는 미시시피 주 시골의 어머니 집 뜰에서 요리하며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녀가 남편 윌리 코리 갓볼트를 떠난지 몇 주 뒤였다. 윌리 코리 갓볼트가 나타나 총을 쏴 그녀의 어머니, 언니
남성이 길에서 담배 피우는 여성을 다짜고짜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청주CBS에 따르면, 29세 남성 A씨는 어제(29일) 저녁 11시 20분경 충북 청주시 용암동의 한 골목길을 지나가다가 20대 여성 3명이 담배
58세 남성 배모씨는 11년간 동거하다 지난달 헤어진 여성 A씨(57세)를 지속적으로 괴롭혀 왔다. KBS에 따르면, 배씨는 헤어진 이후 A씨의 집을 3차례 찾아가 욕설을 하며 행패를 부렸고...집 현관문의 비밀번호를
사귀는 여성을 폭행하고, 폭행당한 여성이 '헤어지자'고 하자 또다시 폭력을 휘두른 27세 남성에게 특수상해 및 폭행 등의 혐의로 징역 1년이 선고됐다. 뉴스1에 따르면, 남성 A씨는 여성 B씨와 동거를 시작한 201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