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ryeok

"알량한 폭력에 쉽게 굴복하고 절망하는 이유는 그곳이 갇힌 세계이기 때문입니다."
피해자들은 손목이 부러지고 머리 부위 타박상을 입었다.
남성은 "딸 집인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재판부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재범 가능성 있다"
최근 SNS를 중심으로 논란이 된 사건이다.
인권위는 "승리지상주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폭행을 당한 피해 학생이 경찰에 직접 신고했다
젠더 폭력 피해자들에게 코로나 사태는 이중고가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