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haenghyeomui

"모든 조사를 충실히 마친 후에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려고 했으나.."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초등학생들이 지나가던 40대 남성에게 뺨을 후려맞았다. SBS는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낮 1시 20분쯤 여수시 돌산읍의 한 아파트 앞에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4명이 46살 A씨로부터
배우 이태곤이 폭행 시비 혐의에서 벗어났다. 이태곤 소속사 초이스굿 관계자는 7일 OSEN에 "이태곤이 지난 1월 정당방위 처분을 받았다. 상대 남자가 불구속 기소된 것 때문에 거론이 되는 것 같은데 우리는 그 이후로
김창렬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결단코 진실만 말하고 있다"며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억울하고, 안타까다는 심경이다. 김창렬은 2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파워FM
중앙일보에 의하면 가수 김창렬(42)씨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A기획사 소속 연예인을 폭행하고 월급을 가로챈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그러나 오센에 의하면 이에 김창렬은 곧바로 허위사실 유포 및 무고죄로 맞대응을 시사했다
윤일병 폭행사망사건 재판 열린 군사법정 '분노의 도가니' "어떻게 애를 그렇게 때려! 얼굴에 반성하는 빛이 없어! 내가 울분이 안 가신다." 윤 일병 폭행사망사건 재판이 열린 육군 28사단 보통군사법원 내 법정이 소란스러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