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etmon-go

1년 전 ‘포켓몬고’ 게임을 하는 내 이야기를 쓴 적이 있다. 그때도 난 그 게임을 했고 지금도 아주 재미있게 하고 있다. 조금만 앱의 접근성을 신경 써 주면 시각장애인도 누구의 도움 없이 ‘포켓몬고’를 즐길 수 있다고
'포켓몬 고'로 전 세계를 휩쓸었던 게임 개발사 '나이언틱'이 차기작을 발표했다. 바로 J.K. 롤링의 소설을 주제로 한 게임이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나이언틱은 '해리포터: 위저드 유나이트' 게임을 위해 워너 브라더스
SK텔레콤이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포켓몬고'를 공동개발한 나이앤틱, 포켓몬코리아와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해 오는 21일부터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계약기간은 1년이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에 따라 21일부터 전국의
*주의 : 포켓몬고 유저가 아닌 사람들은 재미없을 수 있습니다. VIVO TV의 유튜브 채널이 지난 23일 공개한 김숙의 포켓몬 고 Q&A 세션은 세상의 모든 트레이너들에게 전하는 복된 말씀이다. 가끔 우리는 포켓몬고를
‘잠만보’는 게임 포켓몬고의 ‘희귀 아이템’ 중 하나다. 그런데 이 잠만보가 약 열흘 동안 특정 지역에서 계속 나타나는 이벤트가 열린다. 이벤트의 대상 지역은 일본 구마모토와 오이타다. 구마모토와 오이타는 지난 2016년
제 98주년 3·1절이었던 지난 1일, 애국열사를 자처하는 유저들이 일본에 위치한 야스쿠니 신사를 급습했다. 21세기답게 디지털로 말이다. 시작은 28일 인벤에 올라온 하나의 게시물이었다. 한편 이전에도 야스쿠니 신사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나이앤틱의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가 국내 최초로 외식, 유통업계와 손을 잡았다. 파트너십의 주인공은 (주)롯데리아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포켓몬고의 개발사인 나이앤틱과
'포켓몬고'의 성지인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조만간 게임 서비스가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기념공원 측은 최근 동아시아 지역의 포켓몬고 서비스를 관할하는 나이앤틱 재팬에 공문을 보내 공원 구역 내 게임 서비스 차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