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괴 위험성 알려주려다 그런 것' 교사의 해명은 더 황당했다.
피고인들은 벌금 2000만원 선고에 불복했고, 2심 재판이 곧 열린다.
앞서 경비원 故 최희석씨가 이 입주민의 갑질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