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keon

이 외교관은 아직도 정상 근무하고 있다.
'유괴 위험성 알려주려다 그런 것' 교사의 해명은 더 황당했다.
피고인들은 벌금 2000만원 선고에 불복했고, 2심 재판이 곧 열린다.
앞서 경비원 故 최희석씨가 이 입주민의 갑질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사퇴 여부와 관련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김성도 교수는 세계기호학회 부회장으로, '건명원' 창립멤버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