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doju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이번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1991년부터 2005년까지 4년마다 시행된 '간호원 건강 연구 2'에 등록한 여성 83,000명의 정보를 검토했다. 그 기간 동안 주사
수학 선생님이 들어서 별로 좋아하지 않을 뉴스가 있다. 와인을 마시는 게 대수학 방정식을 푸는 것보다 뇌를 훨씬 더 많이 자극한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확인된 거다. 그런데 더 놀라운 사실이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다른
아침 식사 자리는 늘 분주하다. 촐근, 등교 또는 외출 준비 때문이다. 이때 마시는 음료는 하루 시작의 큰 활력을 주곤 한다. 대체로 순수한 물이 주된 음료겠지만, 때로는 주스를, 때로는 커피를 마신다. 아침 음료들의
“인간의 집단을 분류하는 데 식생활 습관은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로마화한 유럽은 지중해성 기후와 식물대의 지역으로 농민들이 많이 살고 빵과 포도주를 소비하는 유럽이었습니다. 새로 도착한 사람들은 사냥꾼이나 가축을
나라가 혼란스럽다. 이런 상황에서 와인 한 잔으로 피로를 푸는 것? 이해할 수 있다. 문제는 혼자 와인을 한 병 다 비우기가 그리 쉽지 않다는 거다. 그래서 '와인 콘돔'이 나왔다. 와인 콘돔은 아마존에서 $10 한다
일본 와이너리들이 노리는 것은 세계 와인 시장의 틈새라고 할 수 있는 아시아 시장입니다. 코슈 와인의 미묘한 풍미가 아시아 음식의 복잡다단한 맛과 잘 어우러진다고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파커는 코슈 와인이 프랑스의 화이트와인인 무스카데와 흡사한 캐릭터(Quasi-Muscadet)로 발전해나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2010년 와인의 본고장인 유럽에 병당 20달러 선에서 처음 수출하기 시작한 일본 코슈 와인은 지금은 대개 병당 30달러를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결코 우습게 볼 와인이 아닙니다.
레드, 화이트, 로제 와인에 질린 당신을 위해 새로운 종류의 와인이 출시됐다. 타임지에 따르면 스페인 와인 브랜드 '긱'(Gik)은 '당신이 알고 있는 와인 상식을 모두 잊도록 해보세요'라며 이 특이한 와인을 소개했는데
예부터 내려오는 건강격언에 소염다초(少鹽多醋)라 했습니다. 소금은 적게, 식초는 많이 먹으라는 것이죠. 신맛을 잘 먹는 사람이 건강하다는 말은 들어 보셨나요?
와인 심장병 예방과 무관 와인이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가 12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레드와인에 다량 함유된 폴리페놀계 항산화물질 레스베라트롤이 인간의 장수와 무관하다는 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