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teu-butijiji

민주당 경선 초반 파란을 일으켰던 주인공.
올해 민주당 경선의 판도를 가늠할 중요한 하루가 다가왔다.
이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샌더스와 바이든, 블룸버그의 대결로 좁혀지게 됐다.
‘슈퍼 화요일’ 경선을 앞두고 포기를 선언했다.
중도 후보들이 난립한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샌더스는 격차를 더 벌릴 테세다.
샌더스는 거의 모든 유권자층에서 경쟁자들을 압도하며 확고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버니 샌더스는 지지율을 크게 끌어올려 1위를 유지했다.
1972년 이래로 아이오와나 뉴햄프셔에서 2위권 밖으로 밀려난 후보가 대선후보가 된 사례는 전무하다.
지금 어떤 경선후보를 지지하는지와는 무관하게, 트럼프에 대한 '분노'로 똘똘 뭉쳐있는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가 뉴햄프셔에서 승리하며 초반 레이스를 주도하게 됐다.
조 바이든을 지지했던 이들은 피트 부티지지라는 '젊은 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부티지지와 샌더스 중 누가 이겼든 잔뜩 김이 빠진 결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세론'은 힘 없이 무너지는 모습이다.
민주당 경선 레이스의 공식 개막을 알리는 화려한 이벤트가 될 예정이었으나...
민주당 대선주자 부티지지는 오바마의 '성공 전략'을 상당수 차용하고 있다. 성공할 수 있을까?
1차와 2차 토론에서 직접 만나지 못했던 후보들이 마주치게 된다.
자금 사정이 매우 넉넉하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