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teopaen-keompeulrekseu

솔비가 변했다. 예전에 강호동이랑 까불던 솔비가 아니다. 그녀는 이제 "그래서 예술이란 단어만으로 가슴이 철렁이는" 예술가다. 너무 심하게 바뀐 외모와 '예술가'를 자처하는 태도에는 비아냥거리고 싶지만 이번에 들고 온